fbpx

자녀 결혼시 상속보다 증여로 세금 절감

이번에 정부에서 정책을 하나 시행합니다.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주는 방식은 주로 상속이나 사전 증여를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결혼을 하려는 자녀가 있는 경우에는 양가 합쳐서 3억원까지 증여세 면제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3억원까지 세금을 면제합니다.

  1. 증여세와 상속 비교
    • 현재 한국의 증여세 한도가 부부증여 공제에 비해 작아 비판 받고 있음.
    • 증여는 상속에 비해 분쟁이 적고 경제 활성화에 유리하다고 판단됨.
  2. 결혼자금 지원 정책
    • 정부가 결혼자금 지원을 위해 증여세 공제 한도를 1억5000만원까지 확대하는 중.
    • 결혼할 때 양가에서 3억원까지 받을 경우 증여세를 면제받을 수 있음.
  3. 선진국의 증여 사례
    • 선진국에서도 증여로 주택 구입 비중이 증가하고 있음.
    • 유럽 일부 국가에서도 증여로 인해 부동산 시장 활성화 및 경제적 이점을 얻고 있음.
  4. 고령화와 증여 상관관계
    • 고령화로 인해 상속 분쟁 증가하고 피상속인의 연령 높아져 상속으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 줄어들고 있음.

정부의 결혼자금 지원과 증여세 공제 확대는 청년층의 세 부담을 낮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측면이 있습니다. 그러나 일반 서민들의 경우에는 현금 3억원을 증여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부자를 위한 정책이라고 비판하는 측면도 있습니다.

Leave a Comment